협정상대국(수입국)의 HS코드가 다른 경우에는 어떻게 원산지 증명을 할까요?

기업의 수출담당자 또는 해외영업담당자들은 업무를 하다 보면, 우리나라의 HS코드와 현지 바이어가 요구하는 HS코드가 다른 때를 경험했을 것입니다. 

그런 때에는 수입국의 HS코드에 맞춰 원산지증명서를 발행해야 하나, 아니면 그대로 우리나라의 HS코드로 원산지증명서를 발행해야 하나 고민이 될 텐데요.

수출신고는 원칙적으로 우리나라의 HS코드로 하고, 원산지 증명서를 발급할 때 협정상대국으로부터 해당 수입국 HS코드를 입증할 수 있는 공식서류(수입국 세관이 발행한 수입신고수리필증, 품목번호 확인서, 사전심사결정서, HS코드 결정문 중 1가지)를 받은 후, 수입국의 HS 코드에 관해 추가 인증을 받으면 됩니다.

위의 공식서류를 제출할 때, 동일한 HS번호의 물품에 대하여 반복적으로 원산지 증명서를 발급 신청하는 경우에는 최초 발급신청 시에 증빙서류를 제출하고 그 이후에는 최초 C/O 발급번호를 기대하여 증빙서류 제출 생략이 가능합니다. 다만, 동일물품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은 경우에는 서류제출이 필요합니다.

 

기사 제공 : 대구본부세관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1. 건욱
    2017.11.07 15: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코드가 다를 수도 있군요. 배워갑니다
  2. 김현주
    2017.11.07 15: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출신고는 원칙적으로 우리나라 코드기준이군요! 수입국 HS코드는 추가 인증을 받으면 되구용!!
  3. 광욱
    2017.11.07 19: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HS코드가 다를 때 어떻게 하면 되는지 잘 배웠습니다!
  4. 이난희
    2017.11.08 01: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출신고와 수입신고때 HS코드 확인.
  5. 김은빈
    2017.11.08 21: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HS코드가 다른경우에 대해서도 있군요! 신기해요!! 많이 배웠습니다ㅎㅎ!
  6. 2017.11.20 19: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해요 트윗해요 36,000명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738)
소식의 문 (42)
생활 속 관세 이야기 (3)
정보의 문 (152)
소통의 문 (391)
카툰과 웹드라마 (150)
Total : 14,656,973
Today : 241   Yesterday : 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