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관조사요원? 요원이라고 하면 저는 매트릭스에서 선글라스를 쓰고 나왔던 요원들이 바로 생각나는데요.

 

나를 찾았나?

 

부산세관 조사국에 세관조사요원, 정체가 궁금해지는 그 이름에 취재를 떠났습니다.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그럼 저와 함께 세관조사요원의 은밀한 하루를 한 번 살펴보러 가시죠!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에 들어가라고 합니다. 세관요원의 하루를 낱낱이 파헤치기 위해 부산세관 외환조사관실을 방문하였어요. 이곳은 외화유출 등 국내 산업기반을 취약하게 만들고 국제경쟁력을 악화시키는 불법외환거래를 조사 및 수색 하는 중대한 업무가 이루어지는 곳이에요.

사무실 안의 많은 세관 요원 분들이 집중하여 일하는 모습에 뒤꿈치를 들고 살금살금 걸어다녔어요. 최대한 방해가 되지 않도록요. 모니터를 주시하는 눈에서 레이저가 나올지도 모르겠다 싶었거든요. 다들 정말 열심히 일하고 계시죠?

 

(갑자기 책상을 깨끗이 정리하는 분도 계셨다는 건 저 혼자만 알고 있을게요ㅎㅎ^^;;)

 

외환세관조사요원은 혐의가 있는 업체나 대금지급이 이루어지지 않은 업체를 조사해야 할 때, 물품의 문제 및 신고가 들어왔을 때 주요 임무 수행을 시작되는데, 일반조사와 외환검사로 나누어진다고 해요.

 


일반검사는 위와 같은 과정으로 이루어지는데,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보통 6개월, 길면 1년까지 이루어집니다. 신고가 들어온 업체의 정보를 분석하며 혐의가 의심되는 경우, 조사방향성을 설정한 후 조사를 시작하지요.

조사보고서를 작성 후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는데요. 압수수색영장이 기각되면 절차가 더 복잡해지고 과정이 길어져서 더 힘든 사건이 된다고 하네요. 자료를 압수한 후 피의자를 소환, 심문하는 과정을 거치고요, 혐의가 인정된다면 수사보고서 작성 후 고발을 마무리로 사건이 종료됩니다. 





외환검사는 위와 같아요. 수사하던 곳의 혐의 불충분 및 송금, 영수내역이 불일치할 때 1~2주간 업체로 가서 직접 자료 수집을 실시하게 돼요. 이 때 혐의를 벗게 되면 사건은 종결되고, 혐의가 인정되면 일반조사 과정으로 넘어가게 되죠.

그러면 더욱더 이해하기 쉽게! 세관조사요원의 하루를 스토리로 만나보겠습니다. ^^


 

 


# 세관요원

관세청 부산세관 7급 수사관 L씨(39세, 남)는 전날 긴급히 들어온 밀수신고 제보 때문에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오전 8시 30분, 부산세관. 전날 들어온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C○○○, D○○○과 같은 기업정보 검색 사이트를 이용하여 업체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신고가 들어온 물품의 수입경로를 조사해요.

오늘은 조사국 당직이 있는 날. 당직이 아니었다면 평소처럼 이번 주에 있을 피해자 신문자료를 준비하는 일상이었을 거라서, 오늘만큼은 당직이 반가워요. 조사 중이던 업무를 잠시 멈추고, 부산지방검찰청에 갈 준비를 해요. 

오전 9시 30분, 각 조사계의 수사지휘, 압수수색영장신청 등의 서류를 인계받아 검찰로 향해요, 검찰에 도착한 후 저번 주에 넣어두었던 수사지휘건의서를 확인해요. 예스! 잘 처리됐어요.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서류를 받아들고 세관으로 복귀해요.

오전 11시 20분, 검찰에서 받아온 서류를 배분하고 오전 업무를 정리한 후, 12시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먹어요. 꿀맛 같은 밥을 먹고 책상 앞에 앉았는데 오늘까지 보고해야 할 업무가 너무 많아 꿀꿀해요. 오늘도 야근 당첨이에요. L수사관의 오전 일과는 정신없이 흘러가요.

본격적인 업무는 오후부터 시작이에요. 밀수신고 사건관련 보고서를 작성하고, 관련업체 압수수색에 출동할 준비를 해요. 물품을 실은 컨테이너가 곧 부산항에 입항한다고 하니 지체할 수 없어요. 만에 하나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이 기각되기라도 하면 오마이갓. 생각만 해도 예민해져요. 시방 나는 위험한 짐승이에요.

오후 5시50분, 오늘도 야근을 위해 저녁을 배달시키고 업무에 집중해요. 민원부서에 있는 다른 직원들은 일찌감치 퇴근을 준비 중이에요. 이런 쌈장, 퇴근하는 동료들을 뒤로하고, L수사관은 다음 주에 있을 외환검사보고서를 작성해요. 이번에는 혐의가 분명한 대기업 사건이에요. 나의 수사능력에 따라 국정과제인 지하경제양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에, 야근을 해도 기뻐요. 네, 그냥 그렇게 생각하기로 한 거예요.

밤 8시, 짐을 챙겨 부산세관을 나서요. 오늘은 그나마 다른 잡무가 없어 평소보다 일찍 끝났어요. 조사부서가 상대적으로 업무강도가 높고 야근도 많지만, 보람이 크기 때문에 즐겁게 일할 수 있어요. L씨는 사회정의에 기여하는 자신이 자랑스러워요. 그러면서 퇴근길 버스에서 상모를 돌려요. 세관요원 탐구생활 끝-.

 

이해하기 쉬우셨나요? 실제로는 격무에 많이 시달리는 요원분들. 이렇게 외화조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시고 계시는데 인터뷰 한 번 안하고 돌아갈 수는 없겠죠? 바쁜 시간을 쪼개서 기꺼이 인터뷰이가 되어주셨던 어느 요원님과의 유쾌하고 즐거웠던 인터뷰 내용도 소개할게요.

 


Q. 세관요원으로서 업무과정 중 가장 힘들었을 때는 언제인가요?
A. 요즘도 힘들어요. 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입니다. (웃음) 항상 일은 바쁩니다. 칼 퇴근(정시퇴근)은 거의 꿈도 못 꾸고 있습니다. 가장 힘든 점은 하나의 사건처리 과정이 보통 6개월이 걸리는데, 그러한 사건이 여러 개 겹쳐서, 일이 끝없이 연속적으로 맞물릴 때가 가장 힘이 듭니다.

Q. 그럴 땐 참 스트레스가 심하시겠네요. 힘내세요.ㅜㅜ 그렇다면 가장 보람찼을 때는 언제인가요?
A. 없어요. (단호박)

Q. 네? (당황)(동공지진)
A. 아, 장난입니다. 사건들이 연속이긴 하지만, 하나의 사건을 끝내서 서류를 마무리 지어 검찰로 송치했을 때 뿌듯함을 가장 많이 느낍니다. 또한 정말 악질에, 고의성이 있는 업체를 조사하여 깔끔하게 해결했을 때 정의감이 충족됩니다. 앞으로도 죄질이 무거운 업체들을 법의 심판대 앞에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생생한 이야기 전해주시고 친절히 인터뷰에 응해주신 부산세관 외환조사관 세관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또 정확한 정보를 전해주시기 위해 노력해주신 ‘이향래 외화조사관님’께도 이 페이지를 통해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려요~ 우리나라의 외화를 감시하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 요원분들, 앞으로도 멋진 수사 기대하겠습니다!

또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전문요원 뿐 아니라 저희 같은 시민들도 항상 불법적인 업체를 감시, 고발할 수 있는 의식이 더 단단히 자리 잡으면 좋을 것 같아요. 언더커버 요원처럼 말이죠^^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16.04.05 11: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인터뷰글 인상깊게 잘 보았습니다 인터뷰 스케줄은 어떻게 잡으셨나요?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합니당 lovely9773@naver.com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745)
소식의 문 (46)
생활 속 관세 이야기 (2)
정보의 문 (153)
소통의 문 (392)
카툰과 웹드라마 (152)
Total : 14,276,392
Today : 323   Yesterday :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