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테리어나 소품 등에 관심이 늘고 문화 수준이 높아지면서 골동품에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계실 텐데요. 공항 입국장에서 해외여행 중 도자기, 서화 등을 구매해 입국하는 여행객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해외에서 가져오는 골동품에도 관세를 비롯한 세금이 부과될까요? 그렇다면 골동품의 관세는 어떻게 될까요?


먼저 골동품이란 제작 후 100년을 초과한 물품 중 희소가치가 있는 물품으로 고대가구, 도자제품, 방직용 섬유제품, 신변장식용품, 악기, 시계, 인쇄물, 금은세공품 등으로 다양합니다. 

여기서 제일 중요한 점은 제작 후 100년을 초과한 물품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제작 후 100년을 초과하여 골동품으로 인정되면 관세는 무세이며, 부가가치세는 면세입니다. 


골동품의 품목분류는 제97류이며 자세히 살펴보면 도자기류는 HS 9706.00-1000, 악기류는 HS 9706.00-2000, 기타는 9706.00-9000으로 분류합니다. 


<도자기류 HS 9706.00-1000>


<악기류 HS 9706.00-2000>



예를 들어 여행에서 구입한 바이올린의 경우 감정 결과 100년이 초과된 골동품이라면 면세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100년이 안된 것이라면 바이올린 세번(HS 9202.10-1000)으로 관세 8%, 부가세 10% 과세됩니다. 


그렇다면 100년을 초과한 골동품으로 인정받기 위한 감정은 어디에서 진행될까요? 감정은 세관에서 문화재청 문화재감정관실로 의뢰하여 진행하며, 문화재감정관실의 감정결과에 따라 골동품으로 분류되는지의 여부가 결정됩니다.

하지만 제작 후 100년이 초과한 물품이라도 천연진주, 양식진주, 귀석, 반귀석은 골동품으로 분류되지 않아 세금이 부과된다는 점 기억해주세요.


기사 제공 : 인천세관 인천항휴대1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1. 건욱
    2017.08.22 18: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세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ㅎㅎ
  2. 김현정
    2017.08.23 1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00년이 지난 골동품만 무세, 면세이군요!
  3. 안은솔
    2017.08.23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00년이 초과한 물품이여도 골동품으로 분류되지 않는 물품들도 존재하는 군요~
  4. 김현주
    2017.08.23 14: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문화재청에서 인정한 골동품은 무세군요!
  5. 이순애
    2017.08.23 14: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100년을 초과하면 가치가 상승해서 세금이 더 높을거같은데 아니군요
  6. 광욱
    2017.08.23 2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세와 면세이군요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4470)
생활 속 관세이야기 (1577)
수출입 이야기 (420)
해외여행 이야기 (231)
해외직구 이야기 (70)
밀수/단속 이야기 (382)
C-STAR 이야기 (509)
행복한 이야기(웹툰/UCC) (1112)
공고 및 공개모집 (48)
이벤트 팩토리 (119)
핫 이슈[한줄 의견] (1)
Total : 11,359,602
Today : 25,270   Yesterday : 35,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