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는 옷을 미국 호텔에 두고 온 민형 씨. 한국에서 사서 한참을 입던, 너무너무 아끼던 옷이라 미국까지 들고 갔다가 깜빡하고 놓고 온 것이었는데요. 호텔에서는 민형 씨에게 옷을 보내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민형 씨는 문득 통관이 걱정되는 것이었습니다. 새로 산 게 아닌 이 옷, 개인 소유품에도 과세가 될까요?

 

우리가 알다시피 해외에서 거주하다가 국내로 이전할 때는 이사자 통관 면세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의 체류기간이 여권상의 출입국일자를 기준으로 1년 이상 거주했다면 이사자에 해당이 되고, 3개월 이상 1년 미만 거주하면 단기체류자로 확인이 되지요. 이렇게 이사자와 단기체류자가 해외에서 3개월 이상 사용한 물품은 이사물품으로 분류되어 관세 등이 면세됩니다. 입던 옷도 마찬가지고요.


민형 씨처럼, 이사자나 단기체류자가 아니고 해외여행으로 잠시 머물며 썼던 중고의류만을 국내로 반입할 때는 조금 다를 수도 있습니다. 세관장이 중고의류의 반입사유, 수량, 상태 및 가격조사를 통해 평가한 물품가격이 관세법 제94조 소액물품의 면세조항에 따라 미화 150달러 이하이면서 자가사용 물품으로 인정되어야 면제가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물품가격이 미화 150달러를 초과하거나 자가사용 물품으로 인정되지 않으면 과세가격(물품가격+운임 및 보험료 포함)에 해당 물품이 분류되는 품목번호에 따른 세율로 관세 등을 납부해야 합니다.

 

 

제공 : 관세청 고객지원센터 / 발췌 : 관세무역정보(통권1742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1. 건욱
    2017.04.24 13: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가사용 물품으로 인정받아야 하는군요 잘 읽었습니다!
  2. 최단비
    2017.04.24 14: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직구를 할 때와 마찬가지로 면세 기준이 미화 150달러네요!
  3. 한효민
    2017.04.25 1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가사용 증명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4. 김현주
    2017.04.25 15: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간에 따라 다르군요!
  5. 조윤희
    2017.04.25 16: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경우도 생각해볼 수 있겠네요~
  6. 정세호
    2017.04.26 13: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필요한 정보네요!
  7. 오유미
    2017.04.26 2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네요~ 잘보고 갑니다
  8. 이순애
    2017.04.27 15: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싼 물품은 잘 챙겨서 다녀야겠네요 ^^
  9. 이상하네
    2017.04.28 0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위의 내용을 보고 황당하다고 생각되지 않나보네요..
    저라면 저런 상황에서 세금내야한다면 완전 억울할 것 같은데요.
    잃어버린 옷 간신히 찾았더니, 세금 내라고?
    위의 분들은 엄청 선하신 분들이신듯...
  10. 댓글알바아님?
    2017.06.05 18: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ㄷㄷ
  11. 뭔소리야
    2017.09.19 17: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말도안되네요 진짜
    다 댓글 알반가?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4465)
생활 속 관세이야기 (1576)
수출입 이야기 (420)
해외여행 이야기 (230)
해외직구 이야기 (70)
밀수/단속 이야기 (382)
C-STAR 이야기 (509)
행복한 이야기(웹툰/UCC) (1111)
공고 및 공개모집 (48)
이벤트 팩토리 (119)
Total : 11,263,773
Today : 23,753   Yesterday : 26,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