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한 번쯤은 공부나 일을 하다가 찌르는 듯한 목 통증을 겪어보거나, 잠을 잘못 자서 뻐근하고 둔한 느낌을 받은 적이 있을 것입니다. 목 통증은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미국 건강정보사이트 ‘프리벤션’에서 조사한 '목을 병들게 하는 5가지 잘못된 생활 습관'의 내용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것과 반대로만 하면 목 통증 해결에 도움이 되겠죠?

 

 

① 항상 구부정한 자세로 앉는다

책상에 한쪽 팔을 올리고 기대앉거나 구부정한 자세로 앉는 것은 목에 치명적입니다. 머리와 목, 척추, 그리고 골반이 항상 일직선으로 되도록 해야 하며, 어깨 뒤쪽에 있는 날개 뼈 사이에 연필 한 자루가 있고 그 연필이 떨어지지 않는 느낌으로 어깨를 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② 사무실 환경이 좋지 않다

직장인들의 경우 책상과 의자의 높이가 맞지 않고 컴퓨터 화면의 위치가 너무 높거나 낮은 경우가 많은데, 컴퓨터 화면이 시선보다 낮으면 거북목이나 일자목이 되기 쉽고 허리가 C자 또는 S자형으로 휘어지게 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30~40분마다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거나 자세를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③ 담배를 피운다

폐암이나 당뇨병의 원인이 되는 흡연은 만성 목 통증을 불러올 수 있다고 합니다. 흡연은 목과 허리 디스크의 수분을 감소시키고 자연적인 마모를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흡연은 혈액순환을 방해해 경추와 척추가 산소와 영양을 공급받는 것에 악영향을 미친다네요.

 

④ 쉬지 않고 스마트폰만 본다

스마트폰을 보기 위해 고개를 숙일 때마다 목 근육에는 엄청난 긴장감과 압박감을 주게 됩니다. 스마트폰을 볼 때 고개를 숙이는 각도에 따라 경추에 최대 27kg의 돌을 얹은 것과 같은 부담을 주게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최대한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고 스마트폰을 볼 때는 눈높이를 맞추고 목과 허리를 최대한 편 자세로 보는 것이 좋습니다.

 

⑤ 술을 과하게 많이 마신다

잠을 자면서 여러 번 자세를 바꾸게 되는데, 술에 취한 상태에서는 이러한 횟수가 줄어들게 되고 그만큼 불편한 자세가 계속 유지되면서 목에 부담을 주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잘못된 습관으로도 목의 건강을 해치기 쉽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우선 잘못된 습관부터 고쳐나가는 지혜를 발휘하여 모두 목 건강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기사 제공 : 인천세관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746)
소식의 문 (47)
생활 속 관세 이야기 (1)
정보의 문 (154)
소통의 문 (392)
카툰과 웹드라마 (152)
Total : 13,789,157
Today : 514   Yesterday : 1,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