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월미도에서 서북쪽에 있는 영종도는 인천공항이 2001년 3월 개항하면서 고속도로가 이어져 수도권과 한결 가까워졌습니다. 특히 지난해 여름부터 시범 운행한 '바다열차'를 타면 서울역에서 '용유임시역'까지 불과 1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데요.

영종도는 옛날부터 섬 이름을 '자연도'라 부를 만큼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며 수많은 기암괴석으로 유명합니다. 산과 돌이 많은 우리나라 특성상 전국 어디를 가도 지역을 대표하는 유명한 바위가 꼭 하나씩은 있죠. 특히 촛대바위는 정말 많습니다. 아무래도 남녀노소를 떠나 촛대바위만큼 익숙한 바위도 없으니 말입니당.ㅎㅎ

다음으로 많이 듣는 바위가 바로 선녀바위~ 지도에서 선녀바위를 검색하면 얼추 여섯 군데 정도가 나오는데 수많은 선녀바위 중에서도 영종도에 있는 선녀바위가 단연 으뜸이 아닐까 하는데요. 영종도 선녀바위 해수욕장은 몇년 전 인기리에 방영한 TV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단골 촬영지로도 유명했었죠.

특히 남자 주인공이 아름다운 서해의 낙조와 선녀바위를 배경으로 여자 주인공에게 했던 로맨틱한 키스 장면은 지금도 머릿속에 남아 있답니다. >ㅡ<

그런데 왜 선녀바위일까요? 과거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가 이곳에 사는 '바위'라는 청년과 깊은 사랑에 빠졌는데, 선녀가 지상에서 머물 수 있도록 허락된 시간은 고작 1년밖에 되자 않아 결국 시간이 흘러 다시 하늘로 돌아 가야 할 때가 왔지만, 이들은 너무도 사랑했기에 헤어질수가 없었습니다. 옥황상제는 이에 크게 화나 났고, 이들을 향해 벼락을 퍼부었고, 선녀와 바위는 꼭 끌어안은 채로 벼락을 맞아 그것이 바로 지금의 선녀바위가 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유치하기도 하고 바위에서 아리따운 선녀의 모습은 찾아볼 수는 없지만, 바다와 어우러진 절경을 보면 선녀와 바위의 애틋한 사랑이 느껴지는 듯하기도 합니다. 선녀바위 해변은 사랑의 전설이 깃든 선녀바위를 중심으로 크고 작은 기암이 솟았고 그 옆으로 넓은 해변이 펼쳐져 운치가 있습니다. 특히 선녀바위 주변은 물이 빠지면 감춰졌던 기암괴석이 모습을 드러내 장관을 이루는데 가족과 연인이 정겹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바다 체험장으로 바뀝니다. 여기저기 작고 예쁜 조가비도 널려있고 바위에 달라붙은 굴을 따거나 게도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을 데리고 체험하기에도 굿!

여러 모양의 암석 사이로 바닷물이 차고 그 옆으로 이어진 백사장과 해당화가 절경을 이뤄 달 밝은 밤에는 선녀가 내려와 쉬었다 간다는 전설이 있는 이곳, 선녀바위에서 보는 낙조는 더욱 특별할 것 같네요. 주말을 이용해 선녀바위 해수욕장에서 선녀와 함께 낙조를 감상해 보시면 어떨까요?^^

 

Posted by 관세청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관세청
[Korea Customs Service]

카테고리

전체보기 (4485)
소식의 문 (437)
생활 속 관세 이야기 (1468)
정보의 문 (832)
소통의 문 (674)
카툰과 웹드라마 (1074)
Total : 13,467,930
Today : 4,993   Yesterday : 6,941